단상

눈이 펑펑온다.

섭과 함께 그 속을 거닐고 싶다.

덧글

댓글 입력 영역